본문 바로가기

로컬푸드란?

Everyday 뉴스

로컬푸드 뉴스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동네 식당서 밥먹고 시장에서 장보기…지역상권 살리기 '안간힘'

  • 2020-02-17 09:12
  • 조회 17

중구·영등포·관악구 등 구내식당 휴무일 확대…'시장 가는 날' 지정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자치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에 빠진 지역 상권 살리기에 나섰다.

명동 식당가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명동 식당가 찾은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서울=연합뉴스)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이 지난 11일 명동 식당가 일대에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안내하고 있다. [서울 중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중구는 다음 주부터 한시적으로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 1회에서 주 1회로 확대한다. 하루 평균 950여명에 이르는 구내식당 이용객을 인근 식당가로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구청 직원들은 서울중구사랑상품권과 전통시장상품권을 일정액 이상 구매하기로 했다. 모든 직원이 동참할 경우 약 3억원의 혜택이 지역 상권에 돌아갈 것으로 중구는 예상했다.

영등포구도 300여개 직능단체와 함께 전통시장과 동네 맛집 탐방에 나선다. 이달 중에는 구내식당을 휴무하고, 전 직원 '외식의 날'을 운영한다. 구내식당 휴무일도 월 1회에서 8회로 늘린다.

지역 상권 살리기 나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지역 상권 살리기 나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서울=연합뉴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지난 13일 직원들과 함께 인근 식당에서 삼계탕으로 식사를 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에는 애초 취소됐던 영등포어울림장터를 구청 광장에서 개최한다. 평소와 달리 직거래 특산품 대신 관내 전통시장 상품을 주로 판매할 예정이다.

관악구는 전통시장과 상점가 마케팅 지원에 1억원을 투입했다. 구내식당 휴무일도 월 1회에서 2회로 늘렸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직원들과 함께 동네 음식점에서 식사하고, 전통시장, 골목 점포 등에서 물품을 구매할 방침이다.

지역 상권 살리기에 나선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지역 상권 살리기에 나선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서울=연합뉴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이 지난 13일 조원동 펭귄시장에서 떡을 사고 있다. [관악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2/14 11:40 송고

TOP